방명록

아이폰에 있는 아이클라우드 사진 보관함 활성화와 비활성화

[ 설정 > 사진 및 카메라 ]에서 활성화하면 기존 아이클라우드 방식 동영상 촬영 사진까지 저장하게 됩니다. 따라서 애플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가 순식간에 꽉 차버립니다. 

동영상까지 모든 기기에 동기화할 수 있는 건 좋은데 애플 iCloud 기본 용량이 5G라는 게 문제입니다. 여기다가 아이튠즈 백업을 아이클라우드로 하게 되면 용량이 금방 차버립니다.

이건 아마도 애플이 아이클라이드 유료화 서비스를 활성화하려는 의도일 수도 있습니다. 유료로 아이클라우드 용량을 사용한다면 상관없지만, 그것이 아니라면 이 옵션을 꺼두시는 것을 추천합니다. 

왜냐면 서버상의 클라우드는 맥북에서 작업한 키노트(Keynote)나 넘버스(Numbers) 페이지스(Pages) 등 파일도 저장하기때문입니다.

비활성화시키면 아이클라우드의 용량을 전혀 건드리지 않으면서 사진을 1,000개까지 저장할 수 있습니다.

iCloud 사진 보관함 비활성을 추천합니다.


애플에서는 기본적으로 5GB의 클라우드를 제공합니다.


iCloud 사진보관함을 활성화하면 유료로 용량을 확보해야합니다. 이 때 좋은 점은 동영상까지도 컴퓨터에 자동으로 동기화합니다.


서버상의 아이클라우드는 사진뿐만 아니라 문서와 데이터도 같이 저장합니다.

참고로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을 켜두고, 유료로 저장 공간을 업그레이드하면 아이폰 통째로 웹서버에 백업할 수 있어진다. (이전에는 주요 정보와 자료만 백업됨)

신고

티스토리 툴바